ganaart

ARTIST

Chang Maria
장마리아 張瑪理雅

1981-

Maria Chang(b.1981-) is an artist characterized by his thick matière on canvas, continuously varying her own style with the new subject and materials to explore the language of the artwork. Her early paintings, Man series, are generally composed of supernatural and heroic characters who protect what is considered to be precious. The expressionless face as being covered with a mask, thick and cartoon-like outlines, and the extravagantly made body, which has a planar property, appear in these early series, categorizing her work into pop-art. Since 2015, however, she has tried to change the style through the portrait series, Gray is the New Black, made by limewashing after painting and scraping it with sharp tools. No specific figuration is clearly defined on canvas akin to the past, but only a few shapes—eyes, nose, and mouth—remain on it. Chang moves her style from figurative to abstract art by means of her series works; she eventually includes the process of looking into her microcosm. The artist is recently going forward from the portrait series and shows her new series, In Between—created by materials such as plaster and sand, bringing out the volume of grid-shaped works—and Spring Series—showing drastically applied colors that had been concealed beneath the plaster. The traces left are not captured on canvas as geometrics, but they are expressed as a form getting out of the canvas. In addition, she makes a painting close to sculpture with its materiality maximized, exploiting tools used for the mechanical or sculptural purpose; not usual tools for painting, and finally founds a picture in between painting and sculpture.


장마리아(b.1981-)는 두텁게 쌓아올린 마티에르(matière)로 캔버스 위에 물성을 표현하며 본인만의 조형언어를 찾고자 끊임없이 새로운 주제와 표현 소재를 연구하고 변주해가는 작가이다. 초기 작업인 “Man” 연작에서 그는 소중한 것들을 지켜주는 초자연적이고 영웅적인 캐릭터를 주로 그렸다. 가면을 쓴 듯한 무표정한 얼굴, 만화와 같이 굵은 윤곽선, 평면성을 극대화한 신체 표현으로 그려진 이 연작으로 인해 그의 초기작은 팝아트로 분류되곤 했다. 그러나 2015년부터 작가는 자화상 시리즈 “Gray is the New Black”에서 작품을 그리고, 회칠로 덮은 후 그 위를 뾰족한 도구로 긁어내는 방식으로 작업의 변화를 도모했다. 눈, 코, 입 등의 형상만이 간신히 화면 위에 남은 이 회화에서 이전 작품에서의 선명한 형상은 해체되어 찾아볼 수 없다. 이 연작을 통해 그는 구상에서 추상으로 옮겨가며 스스로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과정을 담아냈다. 최근 장마리아는 자화상 시리즈에서 더 나아가, 회반죽, 모래, 젤스톤 등 화면의 양감을 살릴 수 있는 재료로 격자 형태의 추상 화면이 특징적인 “In Between”과 회반죽 아래 가리어져 있던 색채들이 과감하게 사용된 “Spring Series” 연작을 선보였다. 그가 캔버스에 남긴 흔적은 기하학적 그리드에만 머물지 않고 사방으로 뻗어 나가는 형태로 표현되며, 화면을 리듬감 있게 구성한다. 또한 그는 화면의 물성을 극대화시켜 부조에 가까운 회화를 만들었는데, 일반적 화구가 아닌 공구 또는 조소용 도구를 사용함으로써 조각과 회화의 경계에 있는 화면을 탄생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