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aart

ARTIST

Chon Byunghyun
전병현 田炳鉉

1957-

While studying in Paris, Chon Byunghyun (b. 1957) deeply considered Korean elements, and since returning to Korea, he has used hanji, Korean traditional paper, as his main material for more than 20 years. Supplied with a traditional mulberry paper by Ryu Unyoung, the hanji artisan and intangible cultural asset, Chon has produced diverse forms of works, including flat paintings and reliefs. His work process involves creating matière by applying red clay and stone powder to a hanji relief made with a plaster cast, and completing it by painting it with traditional pigment. He has often used the theme of “white porcelain,” symbolizing the Koreans’ spirit, to create picture planes that evoke a Korean sentiment. He has also portrayed the common subject matter “flowers” to create a familiar yet fresh atmosphere. Furthermore, this artist has also presented an original work method that deviates from conventional painting concepts by composing images of still life or human figures with pieces of torn hanji. While constantly maintaining the emotional link to Korea seen in his earlier works, in terms of theme, subject matter and material, he now presents newly developed works. Recently he has opened a new, colorful chapter in his work by combining hanji with unusual yet familiar media such as lipstick. The artist asks people all over the world to donate lipstick they no longer use, which he rubs on the paper with his fingers to create images of human figures. Through this action, the artist portrays a cross-section of consumer society, expressing people’s desire to decorate and reveal themselves, and the endless acts of consumption to fulfill such desires. By persistently exploring the traditional medium “hanji,” while also applying to his work new materials in tune with the times, Chon has expanded his world of work and broadened his opportunity to commsunicate with the public.


전병현(b.1957-)은 파리 유학 시절을 기점으로 한국적 요소에 대해 깊게 고찰했으며 귀국 후 20여 년 동안 한지를 주 재료로 삼았다. 그는 한지 장인이자 무형문화재인 류운영 옹에게 닥나무 종이를 지원받아 평면, 부조 등 다양한 형태의 작품을 제작했다. 전병현은 석고 틀로 만든 한지 부조에 황토와 돌가루로 마티에르(matière)를 올린 후, 전통 안료를 사용하여 채색하는 과정을 거쳐 작품을 완성한다. 그는 주로 민족의 정신을 상징하는 ‘백자’를 사용함으로써 한국적 정취를 자아내는 화면을 구현했다. 또한 주위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소재인 ‘꽃’을 사용하여 일상적이고도 싱그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뿐만 아니라 작가는 한지를 찢는 방식을 통해 정물 혹은 인물의 형상을 만드는 등 기존의 회화적 개념에서 벗어난 독창적인 작업 방식을 선보였다. 그는 주제와 소재, 재료면에서 전작이 담고 있던 한국적 감성의 끈을 유지하면서도 새롭게 변화된 화면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최근 들어 작가는 립스틱과 같은 이색적이고도 친근한 매체와 한지를 결합하는 등 다채로운 작품세계를 펼치고 있다. 그는 세계 각지의 사람들로부터 그들이 더 이상 쓰지 않는 립스틱을 제공받아 한지 위에 손가락으로 문질러 인물의 형상을 만들어냈다. 이를 통해 작가는 소비사회의 단면, 즉 인간이 지닌 치장 욕구와 자신을 드러내려는 욕망, 이를 통한 끊임없는 소비 행태 등을 표현했다. 이로써 전병현은 한지라는 전통적 매체를 꾸준히 탐구함과 동시에 현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소재 또한 작업에 적용함으로써 자신의 작품세계를 확장시키며 대중과의 소통할 기회를 넓히고 있다.

SELECTED 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