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aart

ARTIST

Dawn Ng
던응

1982-

Dawn Ng (b.1982-) studied at Georgetown University in the US, graduated magna cum laude from the Slade School of Fine Art, University College London, and has since built a unique world of art, criss-crossing diverse media including sculpture, photography, video, painting and large-scale installation. Currently based in Singapore, Ng rapidly gained fame through her projects commissioned by the Asian Civilizations Museum and the Hermes Foundation Singapore Gallery. Ng focuses on metaphysical themes with transient properties such as memory and time, and captures the emotions that occur in a single moment. In so doing, she understands the essence of time not as something linear that can be calculated in numbers, but as something flexible and emotional, thus she completes her work by adding shape and color to this fluid time. For example, in the INTO AIR series, Ng visualizes the flow of time through the use of ice as subject matter, as it transforms from solid to liquid, and from liquid to gas. She created an ice sculpture from acrylic paint, dye and ink, which she froze over a period of three weeks; filmed the melting of the sculpture with time-lapse video; and had the melted liquid soak into paper. Through this three-stage process, she conveys the flowing time and the story dissolved in that time. Thus Ng’s work presents not the indifferently flowing time of Chronos, but a special and meaningful time of Kairos, thereby offering spectators a new sense of the time that is given to us.

던응(Dawn Ng, b.1982-)은 미국 조지타운대학교(Georgetown University)와 유니버시티칼리지 런던(magna cum laude, Slade School of Fine Art, UCL)을 졸업한 후 조각, 사진, 영상, 회화, 대형 설치 등 다양한 매체를 넘나드는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해 왔다. 현재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활동하며, 아시아문명박물관, 에르메스재단 싱가포르 갤러리 커미션 작업 등으로 단숨에 명성을 얻었다. 응은 기억과 시간처럼 일시적인 속성을 가진 형이상학적 주제에 천착하며, 찰나의 순간이 주는 감정을 포착한다. 이때 작가는 시간의 본질을 숫자로 계산되는 선형적인 것이 아닌 신축적이고 감정적인 것으로 파악하며, 그러한 유동적 시간에 형태와 색채를 부여해 작품을 완성한다. 예컨대 연작에선 고체에서 액체로, 액체에서 기체로 탈바꿈하는 얼음을 소재로 시간의 흐름을 시각화한다. 아크릴 물감, 염료, 잉크를 3주간 얼려서 얼음 조각을 제작하고, 그것이 녹는 모습을 타임랩스 비디오로 촬영하며, 녹은 액체를 종이에 스며들게 하는 등 총 세 단계의 작업으로, 흘러가는 시간과 그 안에 녹아든 이야기를 전달한다. 이처럼 응의 작업은 무심히 흘러가는 크로노스적 시간이 아니라 특별하고 의미 있는 카이로스적 시간을 제시함으로써 관객으로 하여금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을 새롭게 감각하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