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aart

ARTIST

Mary Obering
메리 오버링

1937-

Mary Obering (b.1937-) practices an original form of geometric abstract painting influenced by minimalism. Prior to her art career, she earned degrees in psychology and behavioral science. She debuted in art with sculpture but soon shifted toward painting, inspired by color plane images featuring entire canvases filled with color. Relocating her studio to New York in 1971, Obering interacted with minimalist artists while pursuing her experimental paintings. Through her attempts to layer canvases to form illusory three-dimensional space that blurred the boundaries between painting and sculpture, however, she adopted an approach of including elements of geometric abstraction while eschewing modernism’s extreme orientation toward medium purity. By the late 1970s, she was incorporating gold leaf and egg tempera, a traditional material used for color in Renaissance paintings that left a powerful impression on her when she visited Italy in her youth. With their sleek textures seen as suitable for representing religious narratives, the two materials transformed in Obering’s hands into a painting style emphasizing unique colors and materiality. She continued her exploration of color’s objective nature into the 1990s, when she attempted to achieve harmony by juxtaposing geometric shapes to the left and right or arranging colors to form complementary contrasts. Aggressively incorporating the contrasting artistic contexts of minimalism and the Renaissance into her work, she has broadly explored the possibilities of painting. Today, Obering’s works command wide recognition for their value as part of the collections of such eminent global art institutions as the Museum of Modern Art (MoMA), Metropolitan Museum of Art, and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메리 오버링(b.1937-)은 미니멀리즘에 영향을 받으면서도, 현재까지 독창적인 기하추상 회화를 전개해 왔다. 미술을 시작하기 전 심리학과 행동과학 학위를 취득한 작가는 조각 작업으로 미술계에 발을 들여놓았으나 화폭을 색으로 가득 채우는 색면 회화에 영감을 얻어 곧 회화로 선회한다. 1971년 뉴욕으로 작업실을 옮긴 오버링은 미니멀리즘 작가들과의 교류를 바탕으로 회화 실험을 전개한다. 그러나 여러 장의 캔버스 천을 겹겹이 쌓아 3차원의 환영 공간을 만들며 회화와 조각의 경계를 흐리는 그의 시도는 기하추상의 형식을 띠면서도 매체 순수성에 대한 모더니즘의 극단적인 지향을 탈피하는 것이었다. 1970년대 말부터 오버링은 어린 시절 이탈리아를 방문했을 때 강렬한 인상을 받은 르네상스 회화에서 전통적인 채색 재료인 에그 템페라와 금박을 빌려온다. 매끄러운 광택이 종교적인 내러티브를 표현하는 데 적합했던 두 재료는 오버링의 손끝에서 고유의 색상과 물성이 강조되는 회화로 거듭났다. 색채의 즉물성을 탐구하는 가운데 1990년대에 접어들자 오버링은 기하학적 형상이 좌우로 대치되거나 보색 대비를 이루는 색채 구성으로 화면의 조화를 꾀했다. 이처럼 작가는 미니멀리즘과 르네상스라는 상이한 미술사적 맥락을 작업에 적극 차용하며 회화의 가능성을 폭넓게 실험했다. 현재 메리 오버링의 작품은 그 가치를 크게 인정받아 뉴욕현대미술관, 메트로폴리탄미술관, 휘트니미술관 등 세계 유수의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SELECTED 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