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aart

ARTIST

Michael Kagan
마이클 케이건

1980-

Based in Brooklyn, New York, Michael Kagan(b. 1980) has worked in a variety of fields including painting, printmaking, monograph publishing, album cover artwork and design collaborations with brands. In particular, Kagan, known for his paintings of first-generation Mercury astronauts, was invited to a special exhibition for the 50th anniversary of the moon landing at the NASA Space Center in Texas in 2019 and received a lot of attention from the audience in U.S.. His childhood in Virginia, where NASA's flight facilities and research facilities are located, inspired him to draw the series of astronauts and rocket launchers in 2006. Kagan's representative work Apollo 15(2015), installed at the Hughes Aircraft Factory in California, the first place where spacecraft were manufactured, is a work that expresses Jim Irwin’s(1934-2012) successful fourth lunar mission. In this work, while revealing the rich texture of oil paints, he created a screen reminiscent of a pixelated photograph by deliberately creating square shapes. Recently, the artist focused on the symbolic moment that transcends the limits of human beings in the face of death, and records the appearances of various contenders such as climbers, supersonic pilots, and Formula 1 drivers like snapshots. Upholding the theme of the potential and power of contemporary heroes, the artist himself does not settle for one place, but continues to explore new media such as photography and silkscreen.

뉴욕 브루클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마이클 케이건(Michael Kagan, b. 1980)은 회화, 판화, 모노그래프 출판, 앨범 커버 아트워크 및 브랜드와의 디자인 협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해 왔다. 특히 1세대 머큐리 우주비행사를 그린 회화작업으로 이름을 알린 케이건은 2019년 텍사스 나사(NASA) 우주센터의 달 착륙 50주년 특별전시에 초대되며 미국에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 나사 비행시설과 연구시설이 자리 잡은 미국 버지니아에서 유년기를 보낸 것이 2006년 우주비행사와 로켓 발사대 시리즈를 그리는 계기가 되었다. 우주선을 제조한 최초의 장소인 캘리포니아 휴즈 항공기 공장(Hughes Aircraft Factory)에 설치된 케이건의 대표작 (2015)는 짐 어윈(Jim Irwin, 1934-2012)의 성공적인 네 번째 달 탐사를 표현한 작품이다. 그는 이 작품에서 유화 물감의 풍부한 질감을 드러내면서도 사각형이라는 형태적 요소를 강조해 픽셀화된 사진을 연상시키는 화면을 연출했다. 최근 작가는 죽음을 각오하고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상징적 순간에 초점을 맞추며 산악인, 초음속 조종사, 포뮬러1 드라이버 등 다양한 도전자들의 모습을 스냅샷처럼 기록하고 있다. 동시대 영웅의 잠재력과 힘이라는 주제 의식을 견지하며, 작가 자신도 한자리에 안주하지 않고 사진과 실크스크린 등 새로운 매체를 계속해서 탐구 중이다.

SELECTED 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