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aart

GANA ART NINEONE

YEESOOKYUNG

09/29/2021 ~ 10/17/2021

Yeesookyung
Flame Seed

Gana Art Hannam is pleased to present 《Flame Seed》, a solo exhibition by Yeesookyung (b.1963-) who is widely known for her unique ceramic sculptures made up of fragments of discarded ceramic pieces. Using diverse artistic media, ranging from drawing, painting, and sculpture to performance, the artist has conducted artistic experiments of incorporating disparate elements from different cultures or religions. Her unique artistic practice has been highly acclaimed both inside and outside Korea, and she was invited to the 57th Venice Biennale’s main International Art Exhibition in 2017. She has also shown her works at numerous internationally renowned institutions, including Museo e Real Bosco di Capodimonte, Naples (Italy), Asia Society Texas Center, Houston (USA), Atelier Hermès, Seoul (Korea), Museum of Contemporary Art, Taipei (Taiwan), and Museum Schloß Oranienbaum, Dessau (Germany). Yee’s works are also a part of significant private and public collections across the globe such as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USA), British Museum (UK), M+ (Hong Kong), ARCO Collection, IFEMA (Spain),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Korea), Leeum, Samsung Museum of Art (Korea).

The title of the exhibition 《Flame Seed》 is derived from Yee’s homonymous drawing series made up of small dots of cinnabar. The artist mentioned that she could find consolation while working on this series when the whole world was taken over by coronavirus in 2020. Like a flame seed that never gets extinguished, the <Flame Seed> series is a visualization of a fundamental force of life. The exhibition covers her oeuvre featuring different series such as <Translated Vase> made of discarded ceramic shards and <You Were There> composed of gilded stones. In addition, the artist expands further to encompass auditory perception in order to invite viewers to fully immerse themselves in her cathartic world. 「Kwansanyungma」, a traditional Korean song, was sung by Lee Hyun Ah for this exhibition and is played repeatedly in the gallery. Therefore, as an audiovisual installation, the whole space effectively conveys psychological catharsis. At the same time, it represents the meditative moment that Yee herself experienced through her artistic practice.


이수경
불씨

가나아트 한남은 버려진 도자기 파편을 금박으로 재조합하는 독창적인 방식의 <번역된 도자기> 연작을 통해 세계 무대에 이름을 알리고, 한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작가의 반열에 오른 이수경(Yeesookyung, b.1963-)의 개인전 《불씨》를 개최한다. 이수경은 드로잉, 조각, 퍼포먼스 등 다양한 매체로 광범위한 예술적 스펙트럼을 선보였으며, 이질적인 요소들을 하나의 작품 안에 혼종시키는 실험적 방식의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이러한 시도를 인정받아 그는 2017년 제57회 베니스 비엔날레 본전시에 초청작가로서 참여했으며, 이탈리아의 카포디몬테 미술관, 미국의 아시아소사이어티 텍사스센터, 한국의 아뜰리에 에르메스, 대만 타이베이 현대미술관, 독일의 오라니엔바움미술관 등 세계적인 명성의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또한 그의 작품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영국박물관, 홍콩의 M+ 미술관, 스페인의 이페마 아르코 컬렉션, 국립현대미술관, 삼성미술관 리움 등 다수의 기관에 소장되며 그 미술사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본 전시의 표제인 ‘불씨’는 나무 패널에 경면주사(cinnabar)와 세필로 작은 점을 하나씩 찍어 그린 동명의 전시작 <불씨> 연작으로부터 착안되었다. 미세한 왕관 형태의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상을 공포에 몰아넣었던 2020년, 작가는 이 작업에 집중함으로써 마음에 평온을 얻었다고 한다. 해당 연작은 꺼지지 않는 불씨처럼 이 세상에 끊임없이 생명의 스펙트럼을 펼쳐내는 근원적인 힘에 대한 작가의 예술적 현시다. 이와 더불어 버려진 도자 파편을 어루만지는 작가의 따스한 시선이 담긴 <번역된 도자기>, 흔히 접할 수 있는 돌에 금박을 입혀 의미를 더한 <그곳에 있었다>와 같은 그의 대표작이 총망라된 이번 개인전은 시각적 재현물을 선보이는 것에 그치지 않고, 나아가 청각적 심상을 자극함으로써 작품에 대한 공감각적 이해를 높이고자 한다. 이를 위해 전시장에는 이현아의 소리로 시창(詩唱) ‘관산융마(關山戎馬)’가 반복적으로 재생되어, 이수경의 작품이 유도하는 심리적 카타르시스를 고조시키며 작가가 경험했던 치유와 명상의 순간을 재현한다.


Installation view

작가 정보 Yeesookyung 이수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