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aart

ARTIST

José Parlá
호세 팔라

1973-

José Parlá (born Miami, Fl 1973) studied at Miami Dade Community College, New World School of the Arts and Savannah College of Art & Design. Parlá has emerged in the past decade as one of his generation’s most fervent champions of painting, working for more than twenty years to establish a style of painting that transforms the language of the street into a hybrid form of abstraction and urban realism. From the outset, Parlá has sought to interpret his experience of cities that have served as crossroads in his life, from Miami to Brooklyn, San Juan to Havana, London to Tokyo, Istanbul to Hong Kong as a central theme in his work, while purposefully engaging with the rich history of painting since the rise of abstraction in the 1950s. His work provides markers of time, and is about the accumulation of information that settles like accretions upon the surfaces of walls and streets, like the lines on the hands and faces of the people who inhabit them. Parlá is publicly known for his permanent installations of large-scale paintings and community engagement as a co-founder of Wide Awakes. In 2015 he painted the monumental mural ONE: Union of the Senses in the lobby of One World Trade Center. Other notable mural projects include Nature of Language at the James B. Hunt Jr. Library at 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 the mural Diary of Brooklyn at the Barclays Center, Diary of Brooklyn at the Barclays Center (2013), and Amistad América at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2018). Solo institutional exhibitions of Parla’s work have been organized at The Bronx Museum of the Arts, New York City, Istanbul74’ a project of the Istanbul Biennial (2019); HOCA Foundation, Hong Kong (2019); Kennedy Center, ashington DC (2018); Neuberger Museum of Art, NY, NY (2018); SCAD Museum of Art, avannah, GA (2017); National YoungArts Foundation, Miami, FL (2016); The High Museum of Art, Atlanta, GA (2015). Parlá’s work is in several public collections including, Pérez Art Museum Miami (PAMM); The British Museum, London, United Kingdom; The Albright-Knox Art Gallery, Buffalo, NY, POLA Museum of Art, Hakone, Japan; The Neuberger Museum of Art, Purchase, New York; El Espacio, Miami, Florida and The National Museum of Fine Arts, Havana, Cuba.


브루클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호세 팔라(José Parlá, b.1973-)는 1980년대 당시 유스 컬처(youth culture)를 지배했던 힙합, 브레이크댄스, 그래피티 아트 등의 영향을 받아 불과 10살 때부터 ‘이즈(Ease)’라는 예명으로 벽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는 춤을 추듯이 움직임으로써 신체의 행위를 캔버스 화면 위에 그대로 구현하여 율동적인 선들을 만들어내는데, 이는 예술가의 신체적 현존에 초점을 둔 미국 추상표현미술의 전통을 계승한 것이다. 작가는 이와 같이 추상미술의 계보를 이으면서도 동시에 캘리그라피(calligraphy)라는 현대적이면서도 디자인적인 요소를 활용함으로써 도심 속 길거리의 벽면을 현실적으로 재현한다. 특히 두텁게 쌓아 올린 아크릴, 오일 물감층은 마치 오래된 벽 위에 벗겨진 페인트를 보는 듯한 생생함을 준다. 이는 곧 역동적인 선으로 이루어진 화면 속 추상언어와 결합되어, 그의 작업이 추상성과 사실성이라는 두 가지 상반되는 특성을 동시에 지니게 한다. 나아가, 호세 팔라는 길거리 벽면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전단지 조각, 껌 등을 수집하여 물감과 시멘트로 층층이 쌓인 캔버스 위에 콜라주(collage)한다. 이를 통해 마치 시간의 흐름에 따라 도시의 벽이 전단지로 뒤덮여 방치되고 더럽혀진 듯한 모습을 표현한다. 도시에서의 거리와 벽은 그곳의 성격을 규정하고 사람들의 삶을 투영한다고 믿는 작가는, 실제 거리의 벽처럼 구현한 작품을 통해 시간의 흐름과 사회적 기억을 담아내고자 한다. 특히 그는 맨해튼에 위치한 세계 무역 센터의 로비에 영구적으로 설치된 90피트 넓이의 대형 벽화, “ONE: Union of the Senses” (2014)로 더욱 널리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