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풍경(心像風景) — 김종구, 윤종석 2인전
Inner Scenery — Kim Jong-ku, Yun Jong-seok
2017. 4. 28 – 5. 21
장소: 가나아트센터 1, 2, 3 (서울시 종로구 평창30길 28)
일시: 2017. 4. 28(금) – 5. 21(일) (총 24일간)
오프닝: 2017. 4. 28 (금) 오후 5시

가나아트는 쇠를 매체로 작업하는 김종구(b.1963)와 ‘주사 기법’으로 잘 알려진 윤종석(b.1970)의 초대전을 개최한다. 심상풍경(心像風景 Inner Scenery)으로 명명된 이번 전시에서는 각자의 방식으로 내면의 풍경을 만들어가는 김종구, 윤종석 두 작가의 작품 세계를 볼 수 있다. 김종구는 통 쇠를 그라인더로 깎아서 만들어낸 쇳가루를 이용하여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고 글씨를 쓴다. 그는 수백 킬로그램의 육중한 쇳덩어리를 깎는 행위를 통해 예술의 본질에 대한 질문을 제기하는데, 격렬한 쇠 깎기의 산물인 쇳가루는 작가 내면의 분출이기도 하다. 이 행위의 부산물로 얻어진 쇳가루는 풍경화의 재료가 되고, 작가의 말을 기록하는 매체가 된다.
'점'과 '선'을 이용한 윤종석 작가의 화면에는 실제와 환영, 물질과 비물질, 회화와 조각이 공존한다. 작가는 2000년대부터 주사기에 물감을 넣어 '점찍기' 작업을 진행해왔다. 그는 정교하면서도 사실적인 그림을 만들어내는데, 점으로 완성된 형상은 우리가 매일 입는 옷이면서 또 다른 사물로 변화한다. 점으로 중첩되어 올려진 이미지들은 다층적인 의미를 내포하며, 옷을 접어놓은 것과 같은 형상은 개, 고양이, 아이스크림, 별과 같은 우리 주변의 흔한 사물들을 은유하는 서정적인 형태가 된다.

1997년 영국에서 전시 중인 쇳조각 작품을 도난 당한 김종구 작가는 사라진 조각과 대비되는 남겨진 쇳가루에 주목하고, 쇳가루를 이용한 다양한 작업을 전개해왔다. 잃어버린 통 쇠 조각을 대신하여 쇳가루로 서예 형식의 글을 쓰게 되었는데, 쇳가루는 단순한 공업용 물질에서 정신적 가치를 부여하는 탈 물질로서 서예의 먹(墨)이라는 재료와 일맥상통한다. 그는 수평의 캔버스에 쇳가루로 글씨나 그림을 그리고 캔버스를 기울여서 중력에 의해 아래로 흘러내리는 쇳가루의 형상을 수성 접착제로 고정시킨다. 접착제의 수분으로 인해 쇳가루는 점차 산화하여 녹슬게 된다. 통 쇠의 강한 물성과 대비되는 쇳가루는 인간 내면의 깊은 본성을 드러내는 심미적 풍경을 형성한다. 김종구는 그 자신이 갈아 없앤, 쇳덩이 속에 숨겨져 있던 자연의 형태들이 사라진 것을 글씨로써 슬퍼하고, 쇳덩이에게 그것이 생겨난 자연의 풍경을 선물한다.

이번 전시에는 윤종석 작가의 '점' 시리즈와 함께 최근 작업인 '선그리기' 시리즈가 전시된다. 작가는 이 시리즈에서 기법뿐만 아니라 작품 소재의 전환도 함께 시도하고 있다. 그는 분수(噴水), 전깃줄에 앉은 새, 창문과 의자 등 다양한 풍경들을 비슷한 채도의 여러 색으로 표현하고, 물감 선들을 켜켜이 쌓아서 형상을 완성한다. 자유로운 선은 외면의 형태뿐만 아니라 그 내면까지 표현하는 중요한 수단이 된다.

커다란 통 쇠의 물질성에서 벗어나 미소(微小)한 쇳가루를 통해 예술의 본질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는 김종구 작가와, 우리 주변의 사물과 인물 내면의 순수하고 신비로운 에너지를 발견하는 윤종석 작가의 작품들을 통해 우리는 작가의 눈과 마음으로 그리는 심상풍경을 보고, 이는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일깨우는 기회가 될 것이다.


Location: Gana Art Center 1, 2, 3 (Seoul, Jongno-gu, Pyeongchang 30-gil, 28)
Exhibition Period: Apr. 28. 2017 – May. 21. 2017 Opening Reception: Apr. 28. 2017, 5PM

Gana Art is delighted to host “Inner Scenery,” an exhibition of Kim Jong-ku (b. 1963) and Yun Jong-seok (b. 1970), well-known for his ‘injection technique.” This exhibition will explore how both artists represent their inner scenery through their oeuvre.

Kim Jong-ku’s material is iron powder, used on the canvas for illustrations and calligraphy. The very act of grinding blocks of iron, each weighing several hundred kilograms, contains the artist’s question on the essence of art. The iron powder, the product of such a fierce process, and is symbolic of the inner workings of the artist. It acts both as the material for his sceneries and the medium for recording his words. The iron powder laments the disappearance of the natural forms and presents a new natural scenery.

Yun Jong-seok’s inner scenery comprises of reality and phantasy, material and non-material, painting and sculpture. Since 2000, he has focused on using painting filled syringes to draw dots and lines. His dot works are elaborate and realistic, and its objects are ordinary, everyday articles that take on new meanings. Meanwhile, his free lines are an important means in expressing the forms and the inner aspects of his objects. Both his “Dot” and “Line” projects will be included in this exhibition, which will showcase his transition to new techniques and objects.

This exhibition will offer a fresh vision for viewing the world through the prism of the “inner scenery” of two artists.






Kim Jong-ku
Monologue, 6000 Letters of Iron Powder
2014
Iron Powder, canvas, PV glue
270x840cm (6 pieces)


Kim Jong-ku
Iron Powder Painting
2017
Iron powder, canvas, PV glue
97x145.5x7cm


Yun Jong-seok
‹희망중독›
2011
Acrylic on Canvas
194x518cm


Yun Jong-seok
‹That days (20150429)›
2015
Acrylic on Canvas
130x194cm

권순철 개인전: 영혼의 빛 — 예수
2016. 12. 15 – 2017. 1. 15
전시장소: 가나아트센터
전시기간: 2016. 12. 15(목) – 2017. 1. 15(일)

가나아트는 지난 45년간 얼굴을 주제로 개인의 사적인 역사뿐 아니라 시대정신을 화폭에 담고자 한 권순철 (1944- )의 서른 한 번째 개인전을 개최한다. 특별히 이번 전시는 2010년부터 한국과 파리, 로스앤젤레스를 오가며 작업한 ‹예수 Jesus› 시리즈를 선보인다.




권순철, 기도, 2011, oil on canvas, 162x130cm
Kwun Sun-cheol Solo Exhibition: Light of The Spirit — Jesus
Dec 15, 2016 – Jan 15, 2017
Location: Gana Art Center
Exhibition Period: 2016. 12. 15(Thur.) – 2017. 1. 15(Sun)

Gana Art presents the 31st solo exhibition of Kwun Soon-Cheol (1944- ). Kwun’s subject on human faces for the last 45 years consists of self-referential stories as well as societal and historical spirits. This exhibition shows his latest series of work Jesus produced in Paris, LA and Korea since 2010.



주소 및 정보
서울시 종로구 평창30길 28(종로구 평창동 97번지)
02-720-1020
info@ganaart.com

관람시간: 월-일 오전 10시 – 7시
오시는길: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서 1711, 1020 지선버스를 타고 롯데아파트 정류장에서 하차

[지도 보기]
Address and General Information
Seoul, Jongno-gu, Pyeongchang 30-gil, 28
Tel: 02-720-1020
info@ganaart.com

Opening Hours: Monday – Sunday, 10am – 7pm
How to get here: Get off At Seoul Metro Line 3 Gyeongbokgung-station,
and take a bus 1711 or 1020 and get off at Lotte Apartment stop

[View Map]